캐나다 내 아시안 인종차별에 대응하는 ACT2EndRacism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칼럼 캐나다 내 아시안 인종차별에 대응하는 ACT2EndRacism

페이지 정보

작성자 calgary 댓글 0건 조회 19,252회 작성일 20-06-10 18:20

본문

경찰의 과잉 진압과 시스템적 인종차별에 대한 논의로 전 세계가 뜨거운 요즘, 아시아-캐나다인들을 향한 인종차별에 대응하기 위한 단체가 올해 만들어졌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ACT2EndRacism의 공동 창립자이자 전 알버타주 의원인 테레사 우-파 Teresa Woo-Paw 님과 ACT의 한국인 커뮤니티 대변인 트리스탄 최 Tristan Choi 님을 만나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Q. ACT2EndRacism은 어떻게 세워진 단체인가요?

ACT2EndRacism은 세계적으로 번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촉발된 아시안-캐나다인을 향한 인종차별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4월 만들어졌습니다. 현재 ACT2EndRacism의 가장 큰 목표는 캐나다에 거주하고 있는 아시아인들에게 갑작스럽게 인종차별을 당했을 때 적절히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을 익히도록 하고, 인종차별 사건 및 혐오 범죄가 일어날 때마다 신고를 받아 관련 기관에 전달하여 관련 법안 및 정책을 발의하는 것입니다. 


오랜 시간 동안 아시아 커뮤니티는 인종차별과 관련된 이슈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질 못했잖아요. 그래서 우리에게도 이런 이슈를 관심 있게 지켜보는 사람이 있고, 사건이 벌어졌을 때 대응할 준비가 되어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습니다.



Q. ACT2EndRacism은 현재 어떤 방식으로 사람들을 돕고 있나요?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만화, 포스터, 인포그래픽 등 다양한 방식을 이용해 여러 인종차별의 종류,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법, 인종차별적 사건을 목격했을 때 목격자로서 피해자를 돕고 가해자에게 적절히 대처할 수 있는 방안들을 알리고 있습니다. 인종차별과 혐오 범죄는 예상치 못했을 때 갑자기 일어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그런 일이 일어나질 않기를 바라지만, 혹시 여러분이 인종차별을 당하신다면 그에 대해 정신적으로 대비가 되어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요. 


또한 피해자분들을 위해 인종차별 사건 및 범죄를 신고할 수 있는 센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문자 메세지 (1-587-507-3838) 혹은 온라인 폼으로 빠르고 간단하게 신고가 가능하며, 도움이 필요한 분들께는 관련 단체와의 협력 하에 지원을 해드리고자 노력 중입니다. 영어 구사에 어려움을 느끼시는 분들을 위해 7가지 언어로 제공하고 있고요. 대부분의 선량한 백인 캐나다인들은 평생 인종차별을 체험할 기회가 없기 때문에 '정말 인종차별이 있긴 한 건지' 의문스러워하곤 합니다. 그래서 저희가 데이터를 모으고 있는거죠. 


인종차별을 당했을 때 경찰이나 혐오 범죄 유닛에 바로 갈 수 있다면 가장 좋겠지만, 불행히도 현재 해당 단체들에게는 캐나다 내에 있는 수많은 커뮤니티의 구성원들에게 맞춰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져 있지 않아요. 그래서 저희가 데이터와 정보를 모으는 게 중요한 거죠. 이런 데이터를 바탕으로 미래에는 더욱 다양한 커뮤니티 구성원을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 수 있을 테니까요.



Q. ACT2EndRacism이 캐나다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치길 기대하시나요?

캐나다에서는 어떤 종류의 편견과 차별도 용납되지 않는다는 메시지죠. 이 나라에는 다양한 문화와 다양한 인종이 살고 있습니다. 백인이든, 흑인이든, 아시아인이든, 북미 원주민이든, 우리는 모두 똑같은 사람입니다. 피부 아래에는 모두 붉은 피가 흐르고 있죠. 모든 인간은 같은 권리를 가지고 태어나고, 우린 그 권리를 존중해야만 합니다. 그게 저희가 전하고 싶은 메시지예요. 지금까지 저희가 아시아 커뮤니티에 대해 가장 많이 얘기하긴 했지만, 거기에만 국한되고 싶지는 않습니다. 북미 원주민, 흑인, 다양한 종교와 성적 지향을 가진 사람들 등 다른 소수자들과 함께 힘을 합쳐 일하고 싶어요. 저희도 모두 소수자이니까요.



Q. 인종차별을 당하게 된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조언이 있으시다면?

인종차별이나 혐오 범죄는 정신적으로 대비를 하지 못했을 때 발생하기 때문에 피해자에게 큰 트라우마를 남길 수도 있는데요. 혼자 고민하는 것보다는 다른 누군가와 얘기했을 때 정신적으로 훨씬 도움이 됩니다. 현재 경찰과 우리 커뮤니티 사이에 신뢰의 문제가 있다는 건 알지만, 부상을 입었거나 다치면 꼭 경찰에 신고하세요. 되도록이면 영어 구사를 유창하게 할 수 있는 사람이나 믿을 수 있는 사람과 동행하세요. 그리고 가족이든, 친구든, 저희 신고 센터든, 한국인 커뮤니티 내 단체에게든, 믿을 수 있는 사람들에게 이야기하세요. 혼자 짊어지고 고민하지 마세요. 그리고 당신이 이런 이슈에 관심이 있다면, 저희와 동참해 주세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SOS
MKMK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71건 1 페이지
캘거리 뉴스 목록

캐나다 보건부, “감전 위험”으로 8구 멀티콘센트 리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39, 조회: 6
캐나다 보건부는, 캐네디언 타이어에서 판매되고 있는 멀티콘센트를 ‘감전의 원인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제품명은 ‘Mastercraft 8-Outlet Metal Power Bar’이며, 해당 멀티콘센트의 리콜은 4월 15일, 보건당국으로부터 발행되었습...

캐나다 보건 당국, “올여름 말까지 전 국민이 2차 접종 맞을 수 있을 것”

작성자: CBMED, 작성일: 04-15, 조회: 24
캐나다 보건 당국, “올여름 말까지 전 국민이 2차 접종 맞을 수 있을 것”  캐나다 연방 보건 당국이 15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 시간을 통해 캐나다 백신 접종 프로그램 일정을 밝혔습니다.연방 보건 당국은 “지금까지 백신 공급 및 배포 상황으로 미루어 보아, 6월경에는...

캐나다 도시별 4월 평균 렌트비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15, 조회: 13
4월 중순에 접어들면서, PadMapper는 캐나다에서 가장 비싼 렌트비용을 기록하고 있는 두 도시가 2020년 1월 이후 처음으로 제자리 걸음을 하고있다고 밝혔습니다. PadMapper에 따르면 밴쿠버와 토론토는 여전히 캐나다에서 가장 렌트비가 비싼 도시로 나타났으며, 10개의 도시 렌트비는 상승 했으며, 5개...

뉴펀들랜드지역 15~25cm 눈 내려..주민들은 실수 였다며 자책해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15, 조회: 15
4월 15일 뉴펀들랜드 일부 지역에 눈이 내리기 시작했으며, 사람들은 이 비극적인 상황을 유쾌하게 SNS에 공유하기 시작했습니다.  The Weather Network에 따르면, 15~25cm 이상의 눈이 내린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날 사람들은 본인들의 실수 였다며 자책 하는 SNS가 올라 오기 시작 했습니다. ...

캐나다 여권, 여전히 영향력 있는 여권 Top 10 안에 들어

작성자: CBMED, 작성일: 04-15, 조회: 20
캐나다 여권, 여전히 영향력 있는 여권 Top 10 안에 들어 캐나다 여권이 올해도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권 상위권에 안착했습니다. 헨리 여권 지수(Henley Passport Index)에 따르면, 캐나다는 세계에서 영향력 있는 여권&...

SOS유학센터, IELTS 공식 시험센터 오픈

작성자: calgary, 작성일: 04-15, 조회: 57
SOS유학센터 캘거리 지사가 IELTS 주관사 IDP 로부터 공식 시험 센터로 인정받아 CES-SOS Test Centre를 오픈하였습니다. SOS 테스트 센터의 IELTS 시험은 아카데믹과 제너럴 모듈 모두 컴퓨터 베이스로 진행되어 시험 응시 후 3~5일 이내에 빠르게 결과를 받아볼 수 있습니다. IELTS 컴...

캐나다, 아스트라제네카 전 연령층 사용하게 될 것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15, 조회: 75
캐나다 보건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사용을 제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건부는 검토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혈전 부작용 발생 위험은 매우 희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며 이 같은 방침을 설명 했습니다. 지난달 말 캐나다는 국가 예방접종 자문 위원회  권고에 따라 55세 미만의 아스트라...

캐나다 내 졸업한 유학생 및 필수직 근로자를 위한 일회성 영주권 프로그램 발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15, 조회: 225
캐나다 이민성, 파격 영주권 프로그램 발표 "9만명 받아들인다" 캐나다의 마르코 멘디치노 이민부 장관은 올해 9만 명의 새로운 이민자들을 받아들이겠다며, 새로운 3개의 일회성 영주권 프로그램을 발표했습니다. 현재의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캐나다 이민의 새로운 길이 열리고 있는듯 한데요. ...

영국, 백신 접종률 58.5%… 코로나19 규제 본격 완화

작성자: CBMED, 작성일: 04-14, 조회: 24
영국,  백신 접종률 58.5%… 코로나19 규제 본격 완화 영국 정부가 13일, “고위험군을 포함해 50대 이상은 1차 접종을 마쳤다”고&nbs...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작성자: CBMED, 작성일: 04-13, 조회: 86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해 생긴 오염수를 정화해서 2년 뒤부터30년 동안 총 125만 톤을 태평양에 방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때문에 한국은 물론 일본 여론까지 들끓었는데요.일본 정부는 “보관되어 있는 오염...

에어 캐나다,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된 항공편 환불 시작

작성자: CBMED, 작성일: 04-13, 조회: 136
에어 캐나다,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된 항공편 환불 시작 에어 캐나다가 코로나19 유행 여파로 항공편이 취소된 승객들에게 환불을 해 주기 시작했습니다.새 환불 정책은, 지난 2020년 2월...

알버타,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 일선 의료종사자들에게로 확대

작성자: calgary, 작성일: 04-13, 조회: 94
알버타 주정부가 4월 12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단계를 기존 2B에서 2C로 진행한다는 소식입니다. 2C 단계에서는 24만 명의 일선 의료계 종사자들이 백신 접종이 가능해지게 됩니다. 제이슨 케니 알버타 주총리는 "팬데믹 기간 동안 알버타인들의 건강을 지켜온 의료계 종사자들에게 백신을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

캐나다의 일일 코로나19 환자 발생률 미국을 앞질러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13, 조회: 27
4월 12일 까지 업데이트된 데이터에 따르면 캐나다의 하루 평균 코로나바이러스 백만명당 환자수가 처음으로 미국 보다 높게 나타났습니다. 존스 홉킨스 대학의  전 세계 코로나 바이러스 통계를 사용하는 데이터 그래픽을 보면 4월 9일 금요일에 캐나다 처음 미국을 앞질렀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CBC뉴스에 따르면 ...

캐나다, 2021년 BEST 국가 선정 보고서에서 "1위"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13, 조회: 146
캐나다가 2021년 연례 BEST 국가 선정 보고서에서 1위를 차지했다는 소식입니다. 이번 연구보고서의 6년 역사상 처음으로, 캐나다는 2017년부터 1위를 차지했던 스위스를 제치고 세계 최고 국가로 평가됐습니다. 이 보고서는 미국이 매년 발표하는 순위로, 뉴스 & 월드 리포트, 바이에른 그룹, 펜실베이니...

몬트리올, 통금 반대 과격 시위로 몸살

작성자: CBMED, 작성일: 04-12, 조회: 20
몬트리올, 통금 반대 과격 시위로 몸살 지난 11일, 올드 포트에서 일어난 통금 반대 과격 시위로 7명을 체포되고, 107명이 벌금 통지서를 받았습니다.해당 시위는 오후 ...

캐나다 보건 당국, “60세 미만 입원 환자 늘어”

작성자: CBMED, 작성일: 04-12, 조회: 23
캐나다 보건 당국, “60세 미만 입원 환자 늘어” 캐나다 보건 당국이 11일,  “최근 60세 미만 중환자가 늘어나고 있다”며 “코로나19는 고령층에게만 치명적인 게 아니다. 모두 경각심을 갖고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습...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이 차가 궁금하다> - 이런 SUV가 또 있을까? 정통 도시형 SUV, 볼보 XC40
<화유기> - 캐나다 세포라 추천템 2편 색조편
[주(酒)간 여행] 캐나다에서 양조되는 독특한 매력의 브라운 에일!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