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테니얼 컬리지 Motive Power Technician 졸업생 서면 인터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칼럼 센테니얼 컬리지 Motive Power Technician 졸업생 서면 인터뷰

페이지 정보

작성자 Toronto 댓글 0건 조회 11,373회 작성일 22-07-07 10:00

본문

1.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입학시기, 입학 프로그램 등 포함)

A: 안녕하세요. 센테니얼 컬리지 자동차 정비학과(Motive Power Technician)를 졸업하고, 현재 가족들(아내와 아들 셋)과 함께 캐나다에 거주 중인 홍승기라고 합니다.

 

2. 캐나다에 여러 학교가 있는데, 센테니얼에 입학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A: 처음 캐나다에 오기로 마음먹었을 때 저 혼자 알아보는 데에는 한계가 있었고, 가족이 모두 함께 움직이기로 계획하고 있어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여러 유학원에서 상담을 받았지만 공통적으로 전문 기술직을 배우는 것이 좋을 거라는 말씀을 해 주셨고, 추후 영주권 신청에도 유리하다면서 자동차 관련 전공과 직종이 매력적이라고 추천받았어요. 그리고 그중에서는 자동차 관련 학교로는 센테니얼이 가장 좋다고 들어 선택하게 되었고요!

 

3. 해외 적응에 학교 적응까지 쉽지만은 않았을 것 같은데, 어떻게 적응하셨는지 특별한 방법이나 팁이 있었나요?

A: 가장 큰 어려움은 아무래도 언어였는데요. 수업 진행이 원어민의 빠른 영어로 이루어지다 보니 수업 내용이 완전히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도 많았고, 중간에 질문을 하는 경우에도 제 궁금증을 정확히 영어로 표현하기가 정말 어려웠죠.

이민이나 유학을 생각하신다면 영어 공부 정말정말!! 열심히 하시라는 말씀드리고 싶어요.  저만의 팁이라면... 저는 초반의 수업을 따라잡기 위해 수강하는 모든 과목의 교수님들과 일일이 상담했단 점이에요. 그리고 제가 교수님의 빠른 영어를 전부 이해하지 못하니 교수님의 수업을 녹음해도 되는지 허락을 구한 후 강의 녹음본을 틈틈이 들으며 수업을 따라갔습니다.

 

4. 학교에 다니며 거주 문제는 어떻게 해결하셨나요? 많은 (예비)학생분들이 이 부분을 굉장히 고민하시더라고요.

A: 5인 가족이 함께 살 거주지를 구하느라 어려움이 있었는데 지인을 통해 도움을 받아 토론토의 콘도 하우스를 마련할 수 있었고, 교통도 편리하고 조용한 환경에서 가족들과 만족스럽게 지내고 있습니다.

 

1082753258_dGVFNLgR_c60795e55c35d4db446c67d9ab527ce8e500e582.png


5. 학교 이야기도 들어보고 싶은데요, 기억에 남는 (학과)수업이나 교수님이라던지, 에피소드가 있을까요?

A: 센테니얼의 교수님들은 대부분 현장 경험자 출신이 많은데요. 저희 과 교수님 중엔 현직 카센터를 운영하는 분도 계시고요. 출근 때마다 차가 바뀌는 분들도 있는데, 손님 차를 고쳐서 잘 굴러가는지 시험 주행해 보는 거라고 하시더라고요. 눈여겨보면 재밌는 점 중 하나죠! 수업 중에 현장 용어를 잘 사용하신단 점도 있고요.

그중 크리스라는 교수님은 다운타운에서 크게 정비소를 운영하셨고 저와 동갑이라 친하게 지낼 수 있었는데, 한 번은 커피를 사 드렸더니 좋아하시면서 전기 공부 열심히 하라고 조언하셨어요. 전기 자동차가 대세가 될 것이며 전기 분야를 배워두면 정말 용이할 거라고요. 그때도 전기차가 있기는 했지만 막연한 생각만 있었지, 사실 잘 와 닿지 않는 말씀이었거든요. 근데 지금 길에 다니는 전기차가 많은 걸 보면 빠르게 세상이 바뀐다는 느낌이 들고 교수님 조언이 정말 맞았구나 싶어 신기하기도 하죠!

 

6. 학교에서 있었던 잊지 못할 에피소드가 있을까요?

A: 센테니얼은 한국 대학과는 달리, 자신의 실력을 키워 내실을 다지는 느낌이 큽니다. 저와 같이 공부하던 동기, 동문들도 절반 정도는 현장 경험을 갖고 있거나 수업이 끝나면 바로 일하러 가는 경우도 종종 있었어요. 

 

7. 센테니얼에는 다양한 이벤트와 학생 지원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 있는데요, 혹시 참여해보신 적이 있나요?

A: 학과 수업에 도움을 주는 학생 간 튜터링 프로그램과 학업에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도 많이 있는데요. 아쉽게도 저는 참여해 보지는 못했습니다. 

그 외에 학교에서 지원해주는 직업 소개 세미나와 이력서 작성 강좌, 인터뷰 요령 강좌 등이 있는데, 특히 학교에서 열리는 직업소개 전시회는 실제 채용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어 졸업 후 구직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한국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오리엔테이션에 참여하기를 추천해 드려요. 실제로 학교에 근무하고 계신 분들과 재학생, 졸업생들을 통해 학교에서 필요한 정보 외에도 졸업 후 취업 과정 같은 답변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예요. 


8. 학교를 다니며 좋았던 점이 있다면?

A: 학교를 다니면서 무엇보다 좋았던 점은 아이들이 무료로 캐나다 공교육을 받을 수 있는 점이에요. 자녀가 없는 학생이라면 큰 도움을 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혹시 자녀가 있으실 경우 교육청에 방문해 자신이 현재 대학을 다니고 있으며 내 자녀를 학교에 보내고 싶다고 하면 입학을 도와줍니다. 

또 다른 점은 학교 재학 중엔 많은 여유가 있단 점일까요? 저는 현재 졸업 후 일을 하고 있어서 여행이나 가까운 곳으로 바람 쐬러 나가기 위해 시간을 내는 것이 쉽지 않은데요. 학교에 다니는 동안에는 아이들과 함께 캐나다 이곳저곳을 구경하고 새로운 문화에 익숙해질 시간을 많이 가질 수 있었거든요. 이 점은 정말 큰 장점이라 생각해요.

또 학교는 캐나다 내 인맥을 만드는 하나의 귀중한 기회라는 점도요. 교수님과 친밀도를 높이며 여러 나라 출신의 동문들과 학업을 하는 건 캐나다에서 성공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니까요!

 

1082753258_hpavGruc_cb05380cb273c90e4885315775a81330403f2f81.png


9. 그럼 반대로 힘들었던 점이 있다면?

A: 반대로 힘들었던 점은... 사실 학교를 다니며 학교가 좀 재미없었단 점일까요? 힘든 건 별로 없었어요. 물론 학과 공부가 재미없다는 게 아니라 센테니얼 같은 컬리지는 전문지식과 실습 위주의 수업을 진행하다 보니 한국 대학처럼 모두가 즐기는 축제 같은 게 없어서 그렇게 느꼈던 것 같아요.

캐나다의 대학은 한국처럼 성적에 연연하며 코피 쏟아가며 공부할 이유가 없어요. 절대 평가제거든요. 한국에서는 상대 평가제라 내가 90점을 받아도 다른 학생이 전부 91점 이상이면 하위 성적이지만, 캐나다에서는 다른 사람의 성적과는 상관없이 내가 90점 받으면 무조건 성적은 A입니다.

물론 힘들었던 점이 전혀 없던 건 아니고, 앞서 말한 영어가 가장 힘들었던 점이었어요. 하지만 캐나다에서 공부하고 성공하려면 영어는 학교를 넘어 사회에서도 필요한 필수 부분이기에 받아들이고 공부하는 수밖에는 없지요.

 

10. 예비 센테니얼인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센테니얼은 학교예요. 학교에서는 친구도 만들 수 있고, 경험도 쌓을 수 있고, 지식과 기술을 습득할 수 있고, 교수님과 유대감을 맺을 수 있는 곳이죠. 물론 자신의 노력 여하에 따라 더 많이 얻을 수도 있고 더 적게 얻을 수도 있겠지만, 캐나다는 한국과 달리 기업 공채나 학교의 성적표를 가지고 사람을 구하기보다는 주변 사람의 추천으로 구인을 많이 하고 있어요. 그 때문에 재학 기간 동안 내가 얻은 지식이나 기술보다는 내가 사귀는 사람과 인맥이 더 중요하다고 할 수 있죠. 센테니얼에 오는 분이시라면 이 점 꼭! 유념하셔서 학교 다니는 동안 교수님과 많이 친해지도록 노력하시라고 조언하고 싶어요. 교수님들께서 반드시 보답해 주실 테니까요.

 

11. 센테니얼에 대한 점수를 매기고 싶다면 몇 점을 주고 싶나요?

A: 점수를 준다면... 100점 만점에 95점을 주고 싶어요. 5점이 빠진 이유는 센테니얼의 '컬리지'적인 특성 때문에 어쩔 수 없달까요? 앞서 말했듯 센테니얼은 아무래도 전문적인 기술이나 실습 위주의 학교이다 보니 아무래도 학창 시절 동안의 낭만이나 멋을 챙기기엔 조금 어려운 것 같아요. 이 점이 장점이 될 수도 있겠지만 어찌 보면 단점이 될 수도 있어서요.


12. 그래도 정말 좋은 점수인데요! 마지막으로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편하게 부탁드려요.

A: 그래도 센테니얼에 대한 저의 평가는 매우 만족스럽다! 라고 말하고 싶어요! 학과 수업 내용이 현장의 실제 모습과 동떨어지지도 않았고 교수진이 탄탄한 현장직 경험이 있어 지금 일하는 곳에서도 많은 도움이 되고 있으며 감사하는 부분이거든요.




센테니얼 컬리지는 현장 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2022년 여름 학기 수강 학생 여러분은 Guide To Accessing Centennial Campuses의 사항들을 꼭 숙지해주세요.

학교에 대한 일반적인 뉴스나 새로운 소식은 Together Again Summer 2022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캐나다 취업에 강한 센테니얼 컬리지! 



온타리오 전역에서 유일하게 Co-op 과정을 제공하는 Game Programming 학과, GTA 전역 유일한 네트워크 기술자 특화 과정과 AI 전문 과정(Network Engineering, Artificial Intelligence), 원격 진료와 헬스케어 소프트웨어에 특화된 Health Informatic Technology 학과, 학생의 특화 분야에 맞춰 캡스톤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Software Engineering 학과까지! 


> 센테니얼 컬리지 본교가 위치한 토론토에서 유학이 관심 있는 분은 THur@centennialcollege.ca에게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SOS side banner
CIBC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225건 1 페이지
토론토 뉴스 목록

북미 경기 침체 위험, 50% 이상으로 증가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10:10, 조회: 15
북미 경기 침체 위험, 50% 이상으로 증가앞으로 1년 동안 북미 지역이 경기 침체에 빠질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입니다.BMO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북미 경기 침체의 위험이 50% 이상으로 증가했습니다. BMO 더글러스 포터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국과 캐나다 경제 모두 내년 상반기 완만한 침체를 보일 것...

NDP, 캐네디언 식료품점에 대한 조사 촉구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54, 조회: 46
캐나다인들은 기록적인 글로벌 인플레이션 덕분에 몇 달 동안 일용품, 특히 식료품의 치솟는 가격에 직면해 왔습니다.세 개의 큰 체인에서 식품 가격은 인플레이션 자체보다 더 높은 속도로 상승하고 있습니다. 최근 Toronto Star의 조사에 따르면 전염병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노동력, 공급망 및 제조 비용이 증가했지만...

코로나19 백신, 월경 주기 일시적 변화와 관련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09:22, 조회: 21
코로나19 백신, 월경 주기 일시적 변화와 관련연구자들은 코로나19 백신이 월경 주기에 미치는 다양한 영향을 많은 백신 접종에 따른 변화를 보고하기 시작하면서부터 관찰해 왔습니다. 이제, 새로운 연구는 코로나19 백신의 결과로 일부 개인의 월경 주기가 일시적으로 증가하는 것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했습니다. 미국에 ...

커피, 심장 질환과 조기 사망 위험 낮춰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09:08, 조회: 13
커피, 심장 질환과 조기 사망 위험 낮춰대부분의 종류의 커피를 하루에 두세 잔 마시면 심혈관 질환과 조기 사망으로부터 당신을 보호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분쇄된 커피, 인스턴트 커피, 카페인이 없는 커피의 가벼운 섭취가 건강한 생활 방식의 일부로 여겨져야 한다는 것을 시사" 한다고 ...

네이선 필립스 광장의 상징적인 토론토 사인, 새로운 디자인 선보여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31, 조회: 40
네이선 필립스 광장의 상징적인 토론토 사인이 새로워졌습니다.새로운 사인은 전 세계 토착 언어 사용자의 권리에 중점을 둔 유네스코의 국제 토착 언어 10년을 일깨워줍니다.John Tory 시장은 수요일 아침에 철갑상어 일족인 Anishinaabe 예술가 Joseph Sagaj와 함께 새로운 사인을 공개했습니다.“...

토론토 피어슨 공항의 새로운 COVID-19 여행 규칙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7:58, 조회: 182
토론토 피어슨 국제선은 지난 2년보다 훨씬 더 표준화된 공항 규칙을 다룰 예정입니다. 월요일, 캐나다 정부는 10월 1일부로 모든 COVID-19 국경 제한을 해제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토론토 피어슨 여행자는 더 이상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할 필요가 없으며,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캐나다인은 귀국 시 격리 의무 할 필...

이번주말, 2년마다 열리는 ‘Secondhand Sunday’가 다시 돌아옵니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8, 조회: 205
집안에 원치 않는 물품들도 가득 차 있으시다면 좋은 소식이 있습니다. 토론토의 2년마다 열리는 커뮤니티 재사용 이벤트인 ‘Secondhand Sunday’가 10월 2일 일요일에 열립니다.보도자료를 통해 “Secondhand Sunday의 주요 목표는 우리의 집단적인 생태 발자국을 줄이고 ...

이번 주말 2022 누이 블랑쉐 행사로 인한 도로 폐쇄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8, 조회: 375
누이 블랑쉐가 이번 주 토요일 3년 만의 대면 행사를 위해 토론토로 돌아오지만, 오랫동안 기다려온 밤새도록 열리는 현대 미술 축제의 복귀는 교통 체증과 함께 상당한 혼란을 가져올 예정입니다.올해 행사는 ArtworxTO: Toronto's Year of Public Art 의 피날레를 기념하기 위해 150명 이상의...

테슬라, ‘창문 안전’ 문제로 100만 대 리콜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09-28, 조회: 88
테슬라, ‘창문 안전’ 문제로 100만 대 리콜테슬라는 차량 내 창문 안전 관련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결함으로 미국 내 차량 100만대를 리콜했습니다. 미국 고속도로 교통안전국(NHTSA)는 지난 19일 세이프티 파워윈도 소프트웨어를 개선하기 위해 차량 109만 6762대를 리콜한다는 내용을 통지했다고...

캐나다 시네플렉스, 2.99 달러 영화 다시 상영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09-28, 조회: 243
캐나다 시네플렉스, 2.99 달러 영화 다시 상영10월에 캐나다 전체의 시네플렉스 극장에서 2.99 달러 영화가 다시 상영됩니다.10월 한 달 매주 토요일 오전에 상영됩니다. Family Favorites 프로그램은 10월 1일 토요일 오전 11시에 세대별 고전인 슈렉의 상영과 함께 시작됩니다. 그 다음 주는 으스스한 계...

토론토 누이블랑쉐 이번주 개최 - 역대 최대 규모 진행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8, 조회: 290
토론토 누이블랑쉐 이번주 개최 - 역대 최대 규모 진행해가 진 저녁부터 시작하여 동이트는 아침까지 밤샘 백약축제가 진행되는 누이블랑쉐 토론토 이벤트가 다가오는 주말 10월1일 토요일에 개최됩니다. 유명 아시아 지역 관광지에 밤이 되면 야시장이 열리는 것처럼, 토론토에서도 매년 가을이면 이렇게 대낮처럼 환하게 다양한 조명이...

2023, 글로벌 경기침체 가능성 98%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09-28, 조회: 105
2023, 글로벌 경기침체 가능성 98%높은 인플레이션과 급격한 금리 인상, 우크라이나 전쟁이 피해를 입으면서 세계 경제에 경고등이 깜박이고 있습니다.네드 데이비스 리서치가 운영하는 확률 모델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경기 침체의 가능성이 98.1%에 달한다고 보고 했습니다. 경기 침체 모델이 이렇게 높았던 유일한 다른 ...

토론토 부동산 리스팅 – 최신 렌트 9월 4주차 리스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7, 조회: 158
“9월 3주차 토론토 부동산 리스팅 – 콘도 렌트”토론토 GTA 지역의 부동산 정보를 발빠르게 전달해 드립니다.:: 1대1 상담 받기Bay & Dundas633 Bay st 12층   베드룸 1 욕실 1 가격 : $2,300/mth특이 사항 : 유틸포함 |...

Herschel, 한국인 아티스트 헨 김과 콜라보 디자인 선보여

작성자: CBMyvette, 작성일: 09-27, 조회: 62
Herschel, 한국인 아티스트 헨 김과  콜라보 디자인 선보여 Herschel Supply가 한국인 초현실주의 아티스트 헨 김(Henn Kim)과 협업한 디자인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Herschel Supply는 여성 예술가를 지원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의 아티스트...

캐나다, 100개 이상 국가에서 온 유기견 수입 금지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09-27, 조회: 211
캐나다, 100개 이상 국가에서 온 유기견 수입 금지지난 6월 캐나다 식품검사국(CFIA)은 광견병에 걸릴 위험이 높은 재판매, 입양, 육성, 번식, 전시 및 연구를 목적으로 하는 유기견의 캐나다 입국이 수요일(9월 28일)부터 수입 허가 시기에 관계없이 금지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광견병은 인간을 포함한 포유...

온타리오주, 인명 구조원 부족으로 수영 강습 부족사태 직면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7, 조회: 117
온타리오주의 여러 도시에서는 인명 구조원 부족 문제로 수업이 취소되고 공공 수영 시간이 단축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상황으로 인해 영향을 받은 일부 부모들은 자녀가 이번 가을에 시에서 운영하는 수영 강습에 참여할 수 없다는 사실에 좌절감을 느끼고 있습니다.오타와에서 부모인 Lacey Miller는 곧 시작될 예정이던 ...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2년 9월호 (Vol.96)
CBM PRESS TORONTO – 2022년 8월호 (Vol.95)
CBM PRESS TORONTO – 2022년 7월호 (Vol.94)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